A r t i s t
Y U M I  N A

CERAMIST & DESIGNER

인사말


복제품으로 채워진 삭막한 일상 속에 자연처럼 생기 넘치는 도자기를 만들고 싶습니다.

개성을 담으면서도 기능에 충실한 생활 속 예술 자기.

깊은 고민과 시행착오 끝에 완성한 이 도자기가 저마다의 소중한 공간에 신선한 활기를 더해주길 희망합니다.


예술과 함께하는 즐거움을 전하며.


도예가    나 유 미


Greetings


In a desolate life filled with ready-made copies, what we desire is to make vibrant ceramic products
like all things in nature.
Aesthetic ceramics in life combining practicality with a marked individuality.
We believe our ceramics, completed in considerable concerns and a process of trial and error, will
inspire fresh vigor and energy into your own loving space.


In hopes of conveying the pleasure of being with art.


Ceramist   Na, Yumi


M a i n   S u b j e c t

인간이 창조한 자연물


갈릴레오는 '자연이라는 책이 수학의 언어로 쓰여있다.'고 믿었다.

자연이 수학적 법칙 속에서 스스로를 다채롭게 만든 것 처럼, 나 역시 광물의 수학적 조합으로 자연의 색과 무늬를 유약에 표현하고자 했다.

'인간이 창조한 자연물'이라는 예술적 주제를 일상의 접시, 보울, 화병 등에 입힘으로써 자연이 그러하듯 예술도 삶의 당연한 일부분임을 전하려 한다.

Manmade Nature


Galileo believed, 'The Book of Nature is written in the language of mathematics.'


Just as nature made itself colorful in the mathematical rules, I also tried to express nature's colors and patterns in the glaze with the mathematical combination of minerals.


By portraying the artistic theme of 'Man-made Nature' on everyday plates, bowls, and vases, I intend to deliver that art is a natural part of life like nature.

2 0 1 8

2 0 1 7


2 0 1 6



C S    C E N T E R


031. 771. 1003


MON-FRI AM10:00-PM5:00 

(LUNCH: AM11:30-PM1:00) SAT.SUN.HOLIDAY OFF.



B A N K    A C C O U N T


WOORI 1005-503-418058

NAME: 나유미(반고)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